'이응노미술관' 태그의 글 목록
본문 바로가기
728x90
반응형

이응노미술관4

가 보고 싶은 작품 속 공간 2021 아트랩대전 김자혜의《안과 밖의 경계 사이》 가 보고 싶은 작품 속 공간 2021 아트랩대전 김자혜의 《안과 밖의 경계 사이》 ART 2021 아트랩대전 김자혜의 《안과 밖의 경계 사이》 글·사진 염주희 월간토마토 vol. 173. 이응노미술관에서 열리는 김자혜의 《안과 밖의 경계 사이》를 보러 가기 전, 아트랩대전 아티스트 토크에 참석했다. 프로그램 중 작가가 직접 전시작을 소개하는 시간이 있었다. 화면이 잘 보이도록 회의실 불을 어둡게 하고 만난 작품의 첫인상은 감각적이고 세련되었다는 느낌이었다. 점잖은 화면 사이에 들어 있는 강렬한 색은 시선을 사로잡았고, 직선으로 분할된 면은 도회적이었다. 하늘, 물, 그림자, 식물과 같은 그림 속 이미지는 친숙했다. 김자혜의 전시회는 패션쇼같이 화려했고, 개별 작품은 고급스러운 실크 의상 같았다. 아티스트.. 2021. 12. 16.
감각을 깨우는 전시《찬미의 정원》 감각을 깨우는 전시 2021 아트랩대전 천찬미의 《찬미의 정원》 ART 2021 아트랩대전 천찬미의 《찬미의 정원》 글•사진 염주희 월간토마토 vol. 170. 이글거리는 8월의 오후, 2021 아트랩대전 세 번째 전시회에 다녀왔다. 지난 두 번의 관람으로 아트랩대전의 변하는 분위기가 즐거웠기에 이번 전시도 기대됐다. 안내에 쓰인 《찬미의 정원》이라는 제목에서 자연, 싱그러움, 꽃, 나무를 떠올렸다. 전시를 보는 동안 뜻밖의 일, 즐거운 일이 벌어졌으면 싶었다. 이응노미술관 신수장고 M2 프로젝트룸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회는 코로나 19가 한창일 때 시작했다. 대전은 사회적 거리 두기 4단계로 4명까지 사적 모임이 가능하다. 미술관은 관람객 수를 조절하려고 전시실 복도에 대기용 의자를 비치했다. 메인룸은 .. 2021. 11. 3.
보이지 않는 것을 찾는 전시《6개의 벽, 10개의 삼각형》 보이지 않는 것을 찾는 전시 2021 아트랩대전 고동환의 《6개의 벽, 10개의 삼각형》 ART 2021 아트랩대전 고동환의 《6개의 벽, 10개의 삼각형》 글•사진 염주희 월간토마토 vol. 172. 이메일에서 열어 본 고동환 작가의 작품 사진은 동그란 시계가 걸린 분홍색 벽이었다. 전시 《6개의 벽, 10개의 삼각형》에는 어디서나 볼 수 있는 보편적인 벽과 인터넷 중고시장에서 구매한 소품이 등장한다는 설명도 함께였다. 문득 지난주 읽은 신문 기사가 생각났다. 덴마크 작가 옌스 하닝은 Kunsten 현대미술관의 의뢰로 작품을 준비했는데, 그가 가져온 것은 라는 제목의 빈 캔버스 두 개였다. 미술관이 작가에게 지급한 비용은 약 1억 원이었다. 작가가 의미를 부여하기 전까지 작품이 아니었던 사물을 어떻게 .. 2021. 11. 2.
느슨하게 감상하는 전시 2021 아트랩대전 강철규의《단편집: 죽지 않는 것들》 느슨하게 감상하는 전시 2021 아트랩대전 강철규의 《단편집: 죽지 않는 것들》 2021 아트랩대전 강철규의 글•사진 염주희 월간토마토 vol. 171. 전시를 보러 가기 전, 미술가 강철규가 소설책을 낸 이력이 있음을 게 되었다. 미술관에는 작품을 소개하는 오디오북도 준비되었다고 했다. 그는 화가일까 작가일까? 강철규의 그림과 글은 어떻게 상호보완적으로 작품 세계를 완성하고 있을까? 궁금증을 가지고 이응노 미술관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위 질문에 대한 실마리는 작가 노트에서 발견했다. “나는 소설의 형식 (주제를 선정하고 소재를 고르고 사건을 만들어 가상의 이야기를 전개) 을 회화에 적용한다.” (강철규 작가 노트, 2021). 그는 소설을 짓듯 그림을 그린다. 이번 전시작 중 글을 먼저 쓰고 나중에 그.. 2021. 10. 1.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