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구리] 할머니
본문 바로가기
토마토 인턴 일기

[너구리] 할머니

by 토마토쥔장 2021. 8. 3.
728x90
반응형

할머니는 당신 하고 싶은 말만 하시고 말도 많고 목소리도 컸다. 그런 할머니가 쓰러지셨다. 화장실에서 일을 보시다가 쓰러지신 모양이다. 할머니는 쓰러지시기 전부터 거동이 예전 같지 않았고 드신 걸 쉽게 게워내시곤 했다. 고모들은 돌아가며 할머니 병시중을 들게 되었고 엄마는 시골로 내려갔다. 할머니를 뵈러 갔다. 다행히 목소리는 크시고 할 말은 많으셨다. 할머니도 언젠가 돌아가시겠다고 생각하니 기분이 오묘했다. 슬픈 것보다 느껴보지 못한 기분이 머릿속을 맴돌았다. 어릴 적 방학이 되면 부모님이 시골로 강제 유배를 보냈다. 조부모가 어색한 나랑 동생은 방에 들어가서 나올 생각을 안 했다. 그 때 할아버지가 사다 주신 피자가 생각났다. 지금 먹는 피자는 그때 그 맛이 안 난다. 

728x90
반응형

'토마토 인턴 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풍뎅이] 수강신청  (23) 2021.08.12
[너구리] 할머니  (37) 2021.08.03
[풍뎅이] 8월호 작업 (마지막 작업)  (0) 2021.08.02
[너구리] 고기고기  (30) 2021.07.23
[풍뎅이] 부메랑  (4) 2021.07.20
[너구리] 첫 인터뷰 후기  (20) 2021.07.09

태그

,

댓글37